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찾아오시는길 바로가기

역사

(사)대한수상스키 · 웨이크스포츠협회 역사입니다.

수상스키를 타는 소년

 

수상스키가 사람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그리 오래 전의 일이 아니다. 수상스키 기원에는 많은 설들이 있으나, 수상스키가 제 모습을 드러낸 것은 1922년 꿈 많은 소년 랄프 사무엘슨(RALPH SAMUELSON, 미국)에 의해서였다. SNOW SKI의 매력을 잊지 못해 여름내내 물위에서 스키를 탈 수 있는 방법을 찾다가 결국, 그는 비행정에 이끌려 2.7m 길이릐 송판으로 된 스키를 타고 물을 지치게 되었다. 모험심이 많던 랄프는 수상스키 기술을 여러가지 형태로 발전시켰으며, 점프대를 설치하여 점프를 시도하였고, 마침내는 쾌속정이 끌어주는 스키를 타게 되었다.

초기에는 아쿠아플레인(AQUAPLANE)이라는 정방형의 판자를 타고 낮은 속도로 끌어주는 비행정에 이끌려서 타다가, 쾌속정 모터보트와 길고 폭이 좁은 스키 그리고 핸들과 로프가 출시되면서 수상스키는 경기로 급속히 발전하게 되었다. 평판(plane plate)에서 보트가 끌어주는 대로 이끌리는 스키 형태로 점차 발전해가면서도, 스키는 무겁고 볼품없었고, 스키어를 끌어주는 보트도 각양각색이었다. 이후 최근에서야 선체 디자인이 잘되고 엔진도 강력하여 가격도 저렴한 파워보트가 개발되어 선을 보이면서, 수상스키 경기는 세계적으로 보급되기 시작하였다. 한편 여가시간의 증가로 레크리에이션에 대한 가치가 높아지면서 수상스키에 대한 인식도 점점 높아졌으며, 스포츠로서의 위상도 자리 잡히게 되었다.

제 2차 세계대전 전까지 수상스키를 타는 방법과 기술 그리고 경기규칙들이 새항착오를 겪으면서 서서히 발전되어 가다가 세계대전 직후인 1946년에서야 비로소 유럽의 여러 수상스키 국가를 중심으로 세계수상스키연맹(WORLD WATER SKI UNION: WWSU)이 창설될 수 있었다. 이 세계연맹의 창설로 수상스키의 국가간 조직결성 및 규칙제정이 빠르게 이뤄졌으며 마침내는 열대지방 뿐만 아니라 여름기간이 짧은 지역들에서도 수상스키를 하게 되었다.

웨이크보드 종목은 여러 가지 기원설이 있으나, 1960년대에 미국에서 서핑을 즐기던 사람들이 서핑과 같은 기술을 호수에서도 즐기기위해 로프를 보트에 매달고 서핑보드를 타기 시작한 것이 1980년대에 인기가 높아지면서 현재와 같은 웨이크보드를 제작하고 점프하기 좋은 큰 파도를 만드는 웨이크보드 전용 보트도 개발하여 생상하기 시작하였다고 전해지고 있으며, IWWF 세계웨이크보드평의회 또한 1980년대 말에 웨이크보드의 활성화가 시작된 것으로 보고하고 있다.

웨이크보드는 역동적인 스포츠로서 서프, 스노우보드, 스케이트, 수상스키를 결합시켜 발전시킨 종목이며 세계적으로 가장 급성장하고 있는 접근성이 가장 용이한 종목이기도 하다.

스노우보드가 스노우스키 시장에 문화혁명을 일으켰던 것처럼 웨이크보드 또한 수상스키를 재정의하고 새롭게 고안되어 발전되었다.

웨이크보드 장비는 육중한 무게의 '스커퍼(Skerfer)' 또는 스키보드(Skiboard)라는 이름으로 처음 시장에 나왔다가 후에 가볍고 양쪽 끝이 대칭을 이루는 트위팁(Twin-tip)스타일로 변화하였다.

또한 80년대 중반 프랑스 리비에라 해변에서 라이딩하는 프랑스 서퍼 및 스노우보더들과 함께 웨이크보드 종목의 외형이 만들어지기도 하였다.

웨이크(wake)의 역할은 단순히 파도로서의 '웨이브(wave)'라는 개념에서 공중으로 날려주는 일종의 '점프대(launch ramp)'의 개념으로 변경되었다.

한편, 경기장 수면에 기물(슬라이더, 펀박스, 키커 및 플랫바 등)을 도입하여 웨이크보드에 또 다른 요소를 추가하였다. 현대의 웨이크보드 보트는 특수하게 제작되어 라이더들이 웨이크를 치고 오를 수 있게 해줌으로써 라이더들의 기술 향상에 기여하고 있다.

1990년대에는 익스트림 스포츠로 인식되어 장비가 전문화 되고, 영상이 제작되어 각종 대회가 개최되면서 전 세계적으로 전문 기관과 연맹이 개설되었다.

IWWF 및 회원 연맹들은 1990년대 중반부터 수많은 개인투어 개최등을 통해 웨이크보드에 관여하여 왔다.

또한 1999년에는 IWWF 산하에 세계웨이크보드평의회(WWC)를 설치하여 주요 타이틀 사업 및 세계 최고의 엘리트 라이더들을 위한 상금경기를 개최하였으며 이를통해 세계웨이크보드발전을 위한 든든한 토대를 제공하고 있다.

우리나라에는 1990년대 중반에 처음으로 웨이크보드가 보급되어 스릴을 좋아하는 젊은이들에 의해 대중화 되었고 현재 전국 300여 곳에서 약 70만 명 이상의 인구가 웨이크보드를 즐기고 있으며, 2001년도 회장배부터 웨이크보드 종목을 정식 수상스키 경기종목으로 포함시켜 개최하기 시작하여 2002년 3월 대한체육회 종목승인을 받았다. 매년 5개 전국대회 및 전국체육대회에서 웨이크보드를 함께 개최하고 있으며, 웨이크보드 종목의 세계적인 급성장 추세에 발을 맞추고 있다.

세계연맹은 지역적으로 볼 때, 범미주 대륙은 PANAM Confederation, 유럽과 아프리카 대륙은 E&A Confederation, 아시아대륙은 Asia Confederation, 오세아니아 대륙은 Ocenania Confederation으로 되어 IOC에서 구분하고 있는 5개 대륙 지역체제로 조직해가고 있으며, 향후 유럽이 아프리카와 분리되면 총 5개의 조직으로 완전히 분할되어 운영하게 된다. 그리고 세계연맹은 그 하부조직으로 토너먼트수상스키경기를 총괄하고 있는 토너먼트평의회, 베어풋평의회, 레이싱평의회, 장애인평의회, 케이블스키평의회, 보트웨이크보딩평의회, 케이블웨이크보딩평의회와 같은 평의회와 선수위원회, 세계의무위원회, 세계미디어마케팅위원회 월드컵경영위원회, 수상스키월드컵위원회, 웨이크보드월드컵위원회, 세계환경위원회, 여성스포츠위원회, IWWF 코치 및 발전 위원회, 대학위원회, 세계명예의전당위원회, IWWF 도핑청문회패널, IWWF 스키쇼위원회, IWWF 케이블웨이 발전위원회, IWWF 반도핑위원회, IWWF 항소위원회와 같은 위원회들이 설치되어 활동하고 있다. 대회는 세계선수권대회가 홀수년도, 지역선수권은 짝수년도에 개최되고 있다. 현재, 세계수상스키ㆍ웨이크보드연맹의 가입국은 90여개국이며, 10만여명의 선수와 5천여만명의 수상스키ㆍ웨이크보드인들이 전세계적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1986년에 정식 가입하였고, 2004년 2월 세계연맹의 사단법인화에 따라 재가맹하였다.

사단법인 대한수상스키ㆍ웨이크스포츠협회는 1999년부터 세계적인 경기로 활성화 되기 시작한 웨이크보드가 급속하게 발전하면서 국제연맹의 권유에 따라 웨이크보드 종목의 국내 보급과 발전을 위하여 2009년 1월 정기총회에서 법인명칭을 사단법인 대한수상스키ㆍ웨이크보드협회(KWWA)로 변경하였다가 웨이크 종목들의 빠른 분화로 인한 유사단체들이 한국에서 활동하는 상황을 고려하여 국제연맹의 움직임을 따라 협회명칭에서 웨이크보드를 웨이크스포츠로 하는 것이 웨이크 종목을 포괄적으로 통할하는 의미에 맞는 것으로 판단하여 2017.11.27. 제4차 이사회를 통해 사단법인 대한수상스키ㆍ웨이크스포츠협회(Korea Waterski and Wakesports Association: KWWA)로 기존 명칭을 변경하였다. KWWA는 1986년 대한체육회의 준가맹단체, 1992년 2월에는 정가맹 단체, 2002년 10월에 문화관광부의 사단법인체, 2004년 초에는 제85회 전국체육대회 전시종목으로 승인을 받고, 2013년에는 시범종목으로 매년 전국체육대회에 참가하여 2017년도부터 일반부(대학부 포함)는 정식종목으로 참가하고 있다. 회장배 전국남녀수상스키ㆍ웨이크보드 선수권대회와 전국남녀종별수상스키ㆍ웨이크보드 선수권대회, 그리고 전국남녀학생종별수상스키ㆍ웨이크보드 선수권대회겸 전국남녀종별오픈대회를 매년 개최하고 있으며, 금년에 33회째를 맞는 회장배는 지난 32회 때 조범근 선수의 슬라롬 한국신기록겸 대회신기록 11.25m 5개 부이가 깨질 것인지에 초점이 맞춰져 있으며, 전국종별은 32회, 학생종별은 31회를 개최하였다. 또한 2013년도부터 선수들의 랭킹순위를 정하는 ‘코리안컵’ 대회를 국내 최초로 시행, 금년으로 6회째 치러지고 있다.

KWWA는 1980년대 중ㆍ후반부터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및 아시아 선수권대회에 국가대표선수들을 파견해오면서 경기력이 급성장하여, 1994년 말레이지아에서 열린 제8회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종합우승을 필두로 1996년 제10회 한국 서울, 1997년 제11회 중국 장사, 1998년 제12회 호주 멜버른, 2000년 제14회 뉴질랜드와 2001년 제15회 중국 리양, 2003년 제17회 미국 올란도, 2004년 제18회 중국 잔쟝, 2005년 제19회 중국 톈진, 2006년 제20회 호주 물왈라, 2007년 제21회 오스트리아 린츠, 2009년 제23회 캐나다 캘거리, 2010년 제24회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2012년 대한민국 춘천(17세이하 토너먼트), 2013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2014년 호주 퍼스, 2015년 태국 방콕, 2016년 한국 영광, 2017년 뉴질랜드 오클랜드 등 종합우승 총20승 이상을 달성함으로써 수상스키와 웨이크보드 종목에서 아시아권 최강국임을 증명하고 있다. 한국은 1996년 AA 지역선수권대회 개최에 이어 2008년 AA 토너먼트ㆍ웨이크보드ㆍ베어풋 지역선수권대회, 2009년 웨이크보드 세계선수권대회, 2010년 춘천 IWWF 수상스키ㆍ웨이크보드 월드컵, 2012년 춘천 AAO 지역선수권대회, 2013년 부산 IWWF 웨이크보드 세계선수권대회를 개최하였고, 2016년 영광 IWWF 아시아 선수권 대회를 개최함으로서 본국은 물론 세계 및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및 아시아 지역의 경기력 향상에 중요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특히 2008년도에는 우리 선수들이 슬라롬과 점프 및 웨이크보드 종목에서 AAO지역 1위를 확보하였으며, 2009년 춘천에는 웨이크보드 종목에서 세계 2위, 2012년 필리핀 케이블웨이크보드 세계선수권대회 오픈부 3위, 2013년 부산 세계선수권 1,2,3위 및 단체종합 3위, 2014년도 노르웨이 케이블웨이크보드 세계선수권대회 오픈부 2위, 2014 호주 퍼스 아시아 선수권대회 토너먼트 및 웨이크보드 종합우승, 2014 OCA 비치 아시안게임 토너먼트 및 웨이크보드 단체종합 1위, 케이블 단체종합 2위, 여자 슬라롬 아시아신기록 달성, 2015년도 세계웨이크보드선수권대회 개인 1, 2, 3위 종합4위 등의 훌륭한 결과들을 지속적으로 작성함으로서 전 세계를 놀라게 하고 있다. 앞으로도 KWWA는 국제적으로 영향력을 확대해 가는데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세계연맹은 1958년에 IOC 승인연맹이 되었으며, 수상스키 종목은 1967년 테헤란 IOC 총회에서 승인받았다. 1972년에는 뮌헨올림픽 시범종목으로 채택되어 키엘(Kiel)에서 개최된 바 있으며, 2009년 8월 6일 캘거리 세계총회에서 연맹의 공식명칭을 국제수상스키연맹(IWSF)에서 국제수상스키ㆍ웨이크보드연맹(IWWF)으로 개칭하였다. IWWF는 IOC의 정책적인 올림픽 경기수와 경기인수 축소정책에 따라, 2004년 아테네 올림픽 게임의 소망은 아쉽게도 이룰 수 없게 되었으나,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2011년에는 2020년 하계올림픽 유력 후보종목으로 전세계 언론의 집중을 받은 바 있다. 그러나 2013년 IOC 총회는 레슬링을 2020 공식종목으로 채택함으로서 종목화에 거리를 갖게 되었으나, IWWF는 굴하지 않고 다시 도전하고 있는 상황이다. IWWF는 부단한 노력을 통해 가까운 장래에 올림픽의 꿈이 실현되기를 고대하고 있다. 불원간의 올림픽 이상을 실현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IWWF는 또한, 제2의 올림픽이며, IOC 및 NOC 지원으로 IWGA에서 주최하고 있는 월드게임(World Games)에는 토너먼트수상스키, 베어풋, 웨이크보드 종목 등이 공식종목으로 되어 있고, IWWF 공식초청에 따라 2001년 일본 아키타, 2005년 독일 두이스버그, 2009 대만 카오슝, 2013년 콜롬비아 칼리 월드게임, 2017년 7월 폴란드 브로츠와프 월드게임에 참가해왔다. 특히 2009년 대만 카오슝에서는 우리 선수들이 참가, 토너먼트 4위, 웨이크보드 4, 5위의 선전을 펼치기까지 하였고, 2017년 브로츠와프에서는 웨이크보드 남자 2위, 여자 4위의 위업을 달성하였다. 세계연맹은 올림픽종목으로 승인받기 위하여 미디어를 동원하여 수상스키 및 웨이크보드 월드컵을 프랑스 잉겐, 러시아 두브나, 영국 런던, 북아일랜드, 아이슬란드, 중국 베이징, 미국 플로리다, 싱가폴, 카타르 도하(Doha), 이집트, 말레이시아 등과 같은 대도시들에서 개최하며 종목을 크게 홍보하고 있다. 아시아 지역에서는 비치아시안게임(ABG)과 동남아시안게임(SEAG) 등이 개최되면서 특히 45개 아시아 전 국가가 참가하는 비치아시안게임을 통해 올림픽종목화에 기여하고 있다. 또한 아시아올림픽평의회(OCA)가 공인한 아시안게임의 일종으로 2010년 12월 무스캇 아시안 비치게임에 공식종목으로 참가하였다. 2010년 경기대회에서 한국은 본 종목에서만 금2, 은3개를 획득, 대한민국이 종합순위 8위를 확정짓는데 결정적인 기여를 하였으며, 또한, 2012년에는 우리종목에서 은1, 동2개를 획득함으로서 대한민국 종합 3위에 기여하였고, 2014년에는 금3, 은6, 동3개와 단체종합에서 토너먼트와 웨이크보드 종목 1위, 케이블종목 2위를 하여 전차대회 때와 마찬가지로 대한민국이 전체 국가순위 3위를 하는데 크게 기여하였다. 향후 올림픽을 향한 노력의 일환으로, IWWF는 2018 남아메리카경기대회, 2018(18회) 지중해연안경기대회, 2018 중앙아메리카경기대회 등에 참가하고, 내년에는 2019 센디에고 ANOC 월드비치경기대회, 2019 범미주경기대회 등에 참가한다.